초인종 의인의 마지막 목소리

"여기 불 났어요. 지금 빨리... 컥..."
2016년 9월 23일 새벽, 한 청년의 119 신고 전화. "여기 불난 것 같아요. 여기 3층 306호인데 불난 것 같아요. 안에 연기 엄청 나오고 있는데..."
삽시간에 번지는 화재. 소방대원은 말했다. "빨리 대피하세요!"
"지금 문이 열렸어요! 컥... 빨리... 빨리 와주세요...!!"




검게 그을린 그의 손
그런데 신고 후, 다시 불길 속으로 뛰어든 청년. "나오세요!!! 나오세요!!!" 모든 층의 초인종을 누르며 살린 8명의 생명. 하지만... 정작 자신은 연기 속에서 유명을 달리하고 말았다. 불길 속 초인종을 눌렀던 청년의 그을린 손. 바로 초인종 의인, 故안치범님. 





수많은 사람들의 추모
성우를 꿈꿨던 20대 꿈많은 청년.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했던 고인의 목소리. 그가 떠난 날은 성우공채 접수 마감일, 그는 끝내 원서조차 내지 못했다. 그의 목소리는 많은 생명을 살렸고, 세상에 큰 울림을 주었다. 대한민국은 슬픔에 잠겼고, 수많은 사람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추모만으로 끝나는 것은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당신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이어받겠습니다
대한민국 한 해 화재사고 4만 4,435건(국회 안정행정위원회). 그래서 안치범의인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이어받아 2011년부터 화상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돕고있는 베스티안재단에서 또래 1인가구 청년들에게 화재 예방을 위한 안치범소화기를 선물하려 합니다.





화재 초기에 소화기 한 대는 소방차 한 대와 같은 역할을 한다. -소방안전본부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공유로 소화기를 선물해주세요. 
의인청년 故안치범님, 잊지않겠습니다.




Share: 1 dollar donation
Like: 20 cents donation
Current donation status
₩10,000,000
Goal: ₩10,000,000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