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취업해서 효도해야 하는데..."

2,038명이 공유로 기부함
후원후기
10,000,000
아무리 일해도 돈은 모이지 않습니다
상권씨는 오늘도 우유배달을 위해 아침 일찍 집을 나섭니다. 대학 때문에 시골에서 올라온 상권씨... 삶은 녹록치 않습니다. 부푼 꿈을 안고 서울까지 왔건만 수업시간 외에는 계속 알바를 뛰어야 합니다. 그렇게 열심히 일을 하지만, 돈은 모이지 않습니다.



고달픈 취업 준비생의 삶
방세를 내고 나면 식비 외에는 남는 돈이 별로 없기 때문입니다. 늘 이런 식입니다. 고달픈 취업 준비생의 삶이죠. 현재 국내의 청년 실업자는 150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직 사회 생활 초년생인 대학 취준생들에게 사회는 익숙하지 않은 공간입니다.





대학생 평균 주거비 48만원

퍽퍽한 삶의 무게감에 좌절감을 경험하고 괴리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특히 취준생들에게 가장 많은 부담으로 다가오는 것은 저녁시간 잠시라도 눈을 붙일 수 있는 '주거문제'입니다. 힘겨운 삶의 무게를 느끼는 취업 준비생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지 않을까요?





취준생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주거 문제를 겪는 대학 취준생들을 위해 HUG 주택도시보증공사가 팔을 걷어 붙였습니다. 함께 일하는 재단의 60% 저렴한 임대료 시설인 HUG 셰어하우스가 시행하는 취업 준비생들을 위한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후원하기로 한 것입니다. 여러분의 공유로 힘겨운 취준생의 삶을 응원해주세요.
사랑은, 그 어떤 어려움도 헤쳐 나갈 힘을 부여합니다.

※ 현재 아래 관련링크를 통해 HUG 셰어하우스 입주신청 받고 있습니다. 대학생분들께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고달픈 취업 준비생의 삶
대학 때문에 시골에서 올라온 상권씨. 부푼 꿈을 안고 서울까지 왔건만 삶은 녹록치 않습니다. 학업과 일을 병행하며 열심히 살았지만 삶의 무게는 점점 더 무거워지기만 합니다. 졸업 후 취업을 준비하고 있지만 방세를 내고 나면 식비 외에는 남는 돈이 거의 없습니다. 특히 ‘주거문제’는 대학생과 취준생들에게 가장 큰 벽이죠. 이런 ‘주거문제’를 겪는 대학생과 취준생들을 위해 HUG 주택도시보증공사의 60% 저렴한 임대시설 HUG 셰어하우스가 시행하는 취업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후원해주었습니다.



2017년 3월 17일, 허그 셰어하우스 1호점 개소식
개소식에 참여한 허그 셰어하우스 & 아이들과 미래재단 관계자와 입주자들
입주자 대표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 '윤현식' 학생
취업역량강화프로그램에 대한 설명을 하는 관계자
1 / 4

HUG 셰어하우스를 찾은 27명의 학생들
HUG 셰어하우스 1호점은 2017년 3월 17일 서울시 성동구에서 개소식을 열었습니다. 지난해 말까지 지방출신들 위주로 모았고 취약계층 11명의 학생을 포함하여 총 27명의 취업준비생들이 입주를 하게 되었죠. 개소식에 참석한 ‘함께일하는재단’ 이세중 상임이사님은 “청년들이 적은 비용으로 주거공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해준 HUG 사회공헌활동이 우리 사회에 좋은 롤모델이 되었다.”고 소감을 밝히셨습니다. 입주하게 된 27명은 저렴한 임대료와 취업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고 취약계층은 주거비 지원까지 받게 되었죠. 입주하게 된 학생들 중 대표자로 윤현식 학생이 감사인사를 전했습니다. “취업이란, ‘다음 장’인 것 같습니다. 응원해주신 분들 모두 우리 청년들에게 닥친 현실을 같이 걱정해주시기 때문에 이런 좋은 기회를 만들어주신 것 같습니다. 덕분에 지원을 받게 되면서 취업역량강화비용을 통해 학원을 다니고, 교재를 살 수 있었습니다. 이 감사함을 품고 언젠가 제가 후원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을 때, 청년들을 위해 정말 멋있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도록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허그 셰어하우스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오픈공간
허그 셰어하우스에서 공동으로 사용하는 도서공간
허그 셰어하우스에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생활 공간(1)
허그 셰어하우스에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생활 공간(2)
1 / 4

이렇게 취업준비생들에게 힘을 주는 공간이 된 HUG 셰어하우스는 1호점을 시작으로 2호점을 모집하여 2017년 하반기에 오픈하여 1호점처럼 다양한 지원을 약속하였습니다. 이렇게 공유의 힘으로 자립의 어려움을 겪던 청춘들에게 도움이 계속되길 빌어봅니다.

후원금은 이렇게 쓰였어요

※ 미사용금은 추가적인 활동에 사용됩니다.

기부내역 (2,825)

    공유로 만든 기적같은 이야기
    당신의 친구들에게도 알려주세요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