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늙어 웃을 일이 뭐 있겠수...

2,698명이 공유로 기부함
후원후기
8,000,000
아무도 없어 혼자야...
그냥 이렇게 살다 가는거지 뭐... 산동네 가장 높은 그 곳, 아무도 없는 텅빈 집. 월 15만원짜리 단칸방에 김순덕(가명) 할머니가 홀로 계십니다. 십여년 전, 교통사고로 거동조차 어려워진 할머니는 진통제 한웅큼으로 오늘 하루도 버팁니다. 어느 새 어르신 눈에 눈물이 고입니다.




오늘도 하루 한끼로 버티는 어르신
유독 견디기 힘든 겨울 추위. 경제적 부담으로 보일러를 켠지는 오래 전입니다. 하루 한 끼 식은 밥을 혼자 드시는모습에서 할머니의 외로움이 느껴집니다.
"웃은지가 언제인지 모르겠어... 하긴 다 늙어 웃을 일이 뭐 있나..."





그런데 할머니께서 웃음꽃이 피는 날이 있습니다
바로 할머니를 만나러 온 봉사자들의 방문. 한보따리 가져온 선물들과 봉사자들의 미소에 어르신은 삶의 의지를 다시 되새깁니다. 
그런데 아시나요? 국민 6명 중 1명은 빈곤층. 65세 이상 노인층 빈곤율 46.8% (2016. 가계금융복지조사). 우리 주변 가난과 외로움을 겪는 수많은 이웃들이 있습니다.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주세요
그리고 그 모습을 피부로 느끼고 있는 복지 최전선의 NGO 푸른나눔. 생필품, 음식, 비타민 등으로 구성된 푸른나눔박스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우리 주변의 불우이웃들에게 선물하려 합니다. 여러분의 공유와 좋아요로 우리 이웃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주세요.
그냥 이렇게 살다 가는 거지
 산동네 가장 높은 곳, 퀴퀴하고 곰팡이 나는 월 15만원짜리 단칸방에 김순덕(가명) 할머니가 홀로 살고 계십니다. 십여 년 전, 할머니는 갑작스러운 교통사고로 거동조차 어려워지셨어요. 고통에 힘겨운 생활을 하시는 할머니... 오늘도 할머니는 진통제 한웅큼으로 하루를 버티십니다. 어떤 날은 할머니 눈에 눈물이 고입니다.
 그냥 이렇게 살다 가는 거지 뭐...





하루 한 끼가 전부인...
 올해 겨울은 유독 견디기 힘들었습니다. 겨울 날씨가 매섭기도 했지만, 경제적 부담으로 할머니는 보일러를 켠지는 오래입니다. 하루 한 끼 식은 밥을 혼자 드시기 일쑤였습니다. 늘어진 할머니의 모습에 외로움이 느껴집니다.
 다 늙어 웃을 일이 뭐 있나...





할머니의 웃음
 이런 할머니 얼굴에 웃음이 도는 날이 있습니다. 바로 자원 봉사자들이 할머니를 만나러 올 때입니다. 한 보따리 가져온 선물들과 봉사자들의 미소에 할머니도 멋쩍은 웃음을 지어 보이십니다.





힘겨운 노령 세대의 현실
 사실, 노인빈곤은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국민 6명 중 1명은 빈곤층이라고 해요. 65세 이상 노인층 빈곤율 46.8%(2016. 가계금융복지조사)에 이릅니다. 이렇듯, 우리 주변에는 가난과 외로움을 겪는 수많은 이웃들이 있습니다.





따뜻한 겨울을 보내실 수 있도록...
 NGO 푸른나눔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빈곤 노인의 모습을 피부로 느끼고 있는 복지 최전선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생필품, 음식, 비타민 등으로 구성된 푸른나눔 박스를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주변 불우이웃들에게 선물하고자 ‘푸른나눔’은 캠페인을 후원했습니다.



어르신들을 위한 포장을 위해 모인 봉사자들
어르신들에게 각각 드릴 물품들이 들어간 푸른나눔 가방
정성스레 손편지도 함께 준비하는 봉사자들
푸른나눔 봉사에 함께 참여해준 젊은 봉사자들
푸른나눔 봉사에 함께 참여해준 가족 봉사자들
1 / 5

알찬 푸른나눔 박스
 푸른나눔은 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물품을 포장했습니다. 포장된 물품에는 참치, 된장, 고추장 등 식품류 뿐만 아니라, 비타민, 파스같은 물품도 있었습니다. 이 물품을 다양한 부분에 활용이 가능한 ‘푸른나눔 가방’에 담아 포장했습니다.



물품을 나누기 위해 어르신들이 계신 골목을 올라가는 봉사자들
각 팀별로 어르신들 집에 향한 봉사자들
각 팀별로 어르신들 집에 향한 봉사자들
1 / 3

나눔의 시간
 푸른나눔은 400여 명의 어르신들에게 직접 서프라이즈 방문을 했습니다. 준비된 ‘푸른나눔 박스’를 드리고 함께 즐거운 담소의 시간도 가졌습니다. 의미 있고 알찬 시간이었지요. 어르신들은 자원 봉사자들의 방문으로 더 기분 좋은 하루를 보내셨다고 합니다. 아울러 나눠진 ‘푸른나눔 박스’ 때문에 알찬 겨울을 보내셨다는 후문입니다.



어르신을 만나 푸른나눔 선물을 전하고 담소의 시간을 가진 봉사자들
어르신을 만나 푸른나눔 선물을 전하고 담소의 시간을 가진 봉사자들
1 / 2

어르신들이 존중받는 사회
 나이 많은 어르신들에 대한 배려가 우리에게 중요한 이유가 무엇일까요? 어르신들에 대한 배려는 지금의 우리를 있게 한 과거의 뿌리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지요. 동시에, 어르신들의 모습은 바로 우리 모두의 미래이기도 합니다. 결국 사회를 위한 이런 노력들은 우리 자신을 위한 의미 있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과거를 통해 배우고 미래에 대한 배려로 스스로를 밝게 합니다.



식사도 어려운 어르신들을 위한 캠페인 후기영상, 확인해보시죠!!




후원금은 이렇게 쓰였어요

※ 미사용금은 추가적인 활동에 사용됩니다.

기부내역 (2,837)

    공유로 만든 기적같은 이야기
    당신의 친구들에게도 알려주세요
    100